하림 직영 농장에서 AI 신고 치킨값 인상되나

하림 AI 조류인플루엔자 양성

국내 최대 닭고기 가공업체 하림이 운영하는

익산시 용동면 농장에서 AI 신고 접수

서해안 일대 AI 재확산 우려




소비자가 믿고 먹었던 하림. 국대 대형 치킴 프렌차이즈부터 소규모 치킨 업체까지 하림 브랜드의 닭을 공급받고 있는데 그 만큼 국내 소비자가 믿고 사용한다는 의식이 강하기 때문 입니다. 그런데 국내 최대 닭 가공 업체 하림이 운영하는 농장에서 AI 의심 신고가 접수 되었습니다


지난 27일 오전, 전북 익산시 용동면 농장에서 닭 3백여 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 방역 당국 확인결과 조류 인플루엔자 AI 양성 판정으로 곧바로 농장에서 기르던 산란용 닭 6만5천 마리를 긴급 매몰 처분했다고 전했습니다.



문제는 지난 26일 전남 강진군을 시작해 27일 전북 익산에서 충남 홍성군에 이르는 서해안 밸트라인이 형성되면서 AI 재확산 우려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는 사실인데요 방역 당국은 이번 AI 양성판정에 따라 발빠른 이동제한 조치와 이동 통제소 설치를 하는등 움직임을 보였지만 유독 돼지고기 이상으로 선호하는 국민 먹거리에 또다시 문제가 발생하자 초조해 질 수 밖에 없는 상황





어느정도 안정세를 보이던 닭과 달걀값이 다시 천정부지로 솟구치는건 아닌지 벌써부터 걱정이 앞서기 사작합니다. 문제는 겨울 철새의 북상에 따라 AI가 또다시 전국으로 퍼지는 것이 아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 더불어 치킨값 인상과 함께 소비심리가 끊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드는군요. 다른 것도 아닌 하림에서 키우는 닭에서 AI라니 믿기 힘든 현실이 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