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아이 때린 어린이집 원장 한 번 때린걸로 입건 안된다

사진 출처 : 인사이트


충청도 소재의 어린이집 원장이 3살 아기 뺨을

수차례 때리고 폭행했다는 제보다 알려졌습니다


지난 28일 어린이집 선생으로부터 아이가

넘어져 얼굴을 다쳤다는 연락을 받은 아이의 부모

양볼이 빨갛게 부어 올라있었는데 아이는

아야했다. 넘어졌다는 말을 반복 했다고 합니다


상식적으로 아이가 넘어져서 얼굴이

부어오른다는 건 말도안되는 상황



출처 : 인사이트


아이의 어머니는 병원으로 가서 진찰을 받았고

상태를 살핀 의자는 넘어져서 생긴 상처는 아니라고

설명을 했다고 합니다


상해진단서를 끊고 경찰과 함께 어린이집으로 찾아가

CCTV 영상을 요청하자 모니터 고장으로

보여줄 수 없다며 거절을 했으나 당시 CCTV는

현장을 정확히 녹화하고 있었습니다




CCTV 영상에는 아이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도망가는 아이를 들어 바닥에

던지는 등 폭행을 가하는 원장의

행태가 고스란히 찍혀있었던 것인데요



정말 황당하고 어이가 없는것은 경찰이

한 번 때린 것으로는 입건이 안된다는 입장


길가다 욕 한번 날려도 폭행이고

장난삼아 툭 건드린 것 역시 폭행으로 소송이

이어지는 판에 아이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사건을 은폐하려는 원장이 무혐의라니 세상에

이런 법이 어디에 있단말인가요




그동안 어린이집 폭행 사건에 해당 교사들이

별다른 책임없이 사건이 무마된 것 역시

이런 허술함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대체 언제까지 이런식으로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것인지 온국민이 들고 일어나지 않으면

귓등으로도 안들으려는 이들을 보면 정말

한심스러울 뿐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