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교통사고 견인기사 피해자 글 오해

태연이 서울 강남 논현역 방향 일대에서 3중 추돌 사고를 낸 가운데 교통사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의 인스타 게시글이 논란의 중심에 서머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가운데 견인기사 였다고 주장하는 인물이 해당 논란의 글을 반박하는 내용을 페이스북 댓글에 올려지며 피해자 주장은 오해라며 일축한 것입니다.



자신이 태연 교통사고 피해자라며 인스타 계정에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작성한 피해자는 경찰과 구급차 대원들이 가해자를 먼저 태워갔으며 피해자는 기다려야 한다며 당시 상황을 묘사했는데요. 더구나 택시 기사가 목에 피를 흘리고 있는데도 구급차를 못타게 했다는 부분에서 논란이 일었던 것입니다.




태연 교통사고는 28일 오후 8시경 발생한 사건으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고 주행하다 앞서가던 K5 택시를 들이받고 그 충격으로 앞에 있던 아우디 차량까지 들이받는 3중 추돌사고를 일으켰으며 이후 병원으로 이송되기전 발생했던 부분에 대한 논란이 피해자의 게시글을 시작으로 논란이 일게 된 사건입니다.





피해자 인스타 원글만 보자면 네티즌들이 말하는 것처럼 비난의 여론을 피해갈 수 없을 것 같았지만 29일 자정 당시 태연 교통사고 견인기사 였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피해자 글에 대한 반박 내용을 작성한 것인데요





당시 견인기사 입니다. 라며 자신의 소개를 했고 이후 태연이 사고가 나고 보험접수부터 먼저하고 있었던 상태 였으며 사고당시 에어백이 터지며 가슴통증과 연기 때문에 어지러워 보험접수를 진행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피해자의 말과는 달리 가해자 피해자에게 기본대처는 한후 돌아가기 전에 연예인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음주논란에 대해서는 가해차량 운전자 태연과 피해자 택시 기사와 아우디 운전자도 음주 측정을 했으며 음주는 아니었다고 전합니다.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의 글과는 전혀 다른 내용이 전달된 것입니다.





태연 사고 견인기사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은 믿고 안믿는건 자유지만 주변상황 본 사람으로 거짓없이 말씀드린다며 이런 글을 쓴 이유는 단지 오해가 없었으면하는 이유로 글을 올렸다고 합니다. 





태연 소속사 SM 측은 태연의 운전 부주의로 인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며 상대 차량 운전자와 승객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태연 교통사고는 단순 사고를 넘어 피해자가 태연을 먼저 태워서 병원을 가더라 구급대원들의 행동에 대한 논란의 글이 게시되면서 그 여파가 결코 가볍지 않게 퍼지게 된 것인데 이번 견인기사의 댓글을 보면서 사인은 정확하지 않으나 누구 한 사람의 말을 믿고 논란을 키우는 건 잘못된 판단이라 생각되는군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