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에 이은 할머니 별세 너무 안타까워

박지성 유스전략본부장이 드라마 같은 안타까운 소식이 연이어 전해지며 팬들의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12일 오후 박지성 모친상 소식이 전해지며 팬들에게 적지 않은 충격으로 다가왔는데 같은날 친할머니가 요양병원에서 별세 하셨다는 내용이 또다시 전해진 것입니다.



지난해 연말 박지성의 어머니 정명자 씨가 박지성 부부와 손녀가 거주하는 런던을 찾았고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 중 갑자기 증세가 악화되며 유명을 달리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손녀와 함께 있었는데 손녀를 지켜려 본능적으로 대처하다 부상이 더 커졌다고 합니다. 



최근까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는데 12일 새벽 급격히 상태가 악화되며 세상을 떠나셨다는 내용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박지성이 선수시절 부모님은 종종 TV를 통해 박지성 선수에 관한 다양한 내용을 알려주셨는데 외동 아들이기에 더욱 뒷바라지를 하며 묵묵히 응원했던 일화는 유명합니다.




박지성은 지난 2014년 미모의 아나운서 김민지와 결혼을 했고 딸 하나와 뱃속에 태아가 있습니다. 박지성 부모님은 자주 런던을 오가며 아들 부부내외와 시간을 가졌는데 이 같은 비보를 전해들어 큰 충격에 빠졌을 것이라 예상되는 가운데 문제는 조모상을 겪은 같은날 박지성 선수를 지극히 아꼈던 친할머니가 요양병원에서 돌아가셨다는 비보가 또다시 전해진 것입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나올법한 안타까운 비보를 한꺼번에 전해들은 박지성 유스전략본부장의 심정을 헤아릴 길은 없으나 그 안타까움을 위로해 드리고 싶군요. 하루 아침에 사랑하는 가족 두명을 떠나보내야 할 너무나 가혹한 현실에 그저 힘내시라고 응원밖에 드릴게 없습니다.




박지성의 부모님은 아들에 대한 사랑이 대단했던 분들입니다. 직장을 다니다 정육점을 차린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가게를 맡기고 아들을 쫓아다니며 뒷바라지를 했던 분들. 그런 부모님이 있었기에 한국이라는 작은 나라에서 세계인이 주목하는 축구 스타가 될 수 있었던 것인데요.


그러한 부모의 사랑만큼 박지성의 효심 또한 깊었다고 합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날 페이스북 등 SNS 계정에 홈구장 올드 트래포드의 외관 사진과 함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들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맨유 측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덧붙이며 조의를 표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