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 앱 리뷰

모바일게임 더월드 초대형 보스몬스터 사냥 RPG

모바일게임 더월드 초대형 보스몬스터 사냥 RPG


몬스터헌터 프론티어는 비디오 게임을 시작으로 온라인 상용화에 이르기까지 꽤 성공적인 게임으로 각인되어 있다 그럴수밖에 없는 것이 잡몹들을 잡아 사냥하던 기존 MMORPG 방식에서 보스 몬스터만 전문으로 사냥하는 독특한 방식으로 당식 화재가 됐었는데 이번에 소개하는 모바일게임 '더월드'가 그런 맥락이다





쿤룬코리아 신작 모바일게임인 '더월드:폭풍속의제국'은 지난 16일 CBT 테스트를 통해 인기를 실감한데다 PRE-CBT를 통해 정식 출시에 앞서 게임의 완성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 무엇보다 이 게임에 몰입을 하게 되는 것은 보스 헌팅 RPG라는 요소 때문이다. 기존의 평범한 RPG의 틀을 벗어난 만큼 신선하게 다가온 것이 중요 요인







압도적인 초대형 보스 헌팅 액션 '더 월드'


자신의 캐릭터 수배에 달하는 무시무시한 기계공룡이 스테이지 1 몬스터라면 어떤 기분이들까 반복적이고 지겨운 잡몹들 대신 강력한 보스 몬스터를 공략해 나간다면 조금더 신선하지 않을까






모든 RPG게임 장르가 그러하듯 '더 월드' 역시 기본적인 게임 방법은 튜토리얼을 통해 습득이 가능하다. 기본적인 세계관은 판타지여서 닉네임이 아닌 '가문'이라는 구성으로 시작이 된다. 리더 1명과 2명의 멤버로 파티 플레이가 게임의 기본 형태이다








우선 튜토리얼을 따라 처음 주어지는 리더 1명을 제외하고 2명의 팀원을 구성해 출전 단계까지 마치도록 한다. 영웅 클래스는 워리어,버서커,메이지,암살자 등으로 구성 되며 가문 레벨이 목표치에 도달하면 스킬업,강화,합성 등으로 강화가 가능하다






1스테이지 1마리 보스몹 헌팅


등장부터가 심상치 않은 보스 몬스터급 기계폭룡의 등장. 그러나 몹집 크고 무시무시해 보여도 1레벨에 불과하다는 사실. 어디가면 보스급 대우를 받을지 몰라도 여기선 잡몹에 불과하다. 발바닥 물고 늘어지기 스킬 시전 아뵤








씀씀이가 헤프다 느낄만큼 첫 사냥에 성공한 보수가 짭짤하다. 아예 대놓고 강한 영웅을 뽑으라고 신호를 보내 듯 무려 120 골드나 제공해준다. 여느 게임에 비해 난이도가 살짝 높기 때문에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뽑기신이 나를 버리지 않았나보다. 초반 A급 용병 데카를 뽑더니 B급,C급을 번갈아가며 용병을 모집했다. 몇번 플레이 해보았는데 아무리 등급이 높아도 메이지와 궁수형 캐릭으로는 S급 이상 클리어하기 어렵다. 데미지 딜러가 반드시 필요하다







영웅뽑기 보다 장비 뽑기가 중요


보스몹 헌팅 게임이다보니 매번 새로운 영웅을 뽑게 되면 해당 영웅은 다시 1레벨부터 시작된다. 때문에 B급 이상 영웅을 뽑게되면 다시 뽑기보단 강력한 무기와 방어구 뽑기를 추천한다. 영웅은 강화만으로도 무난하게 플레이 할 수있다.







모든 스테이지마다 보스급 몬스터가 있는 것은 아니다. 경기장 퀘스트도 있는데 제한시간내 BOSS를 처치해야하는 퀘스트도 주어진다. 물론 기존의 보스몹 잡는 것과 동일하게 게임이 진행된다. 








초반 난이도는 1:3 이라는 경기 구성 때문에 쉽게 처치할 수 있지만 거대 보스급과 비교해 민첩하고 방어력이 강해 스테이지가 높아질 수록 오히려 더 까다롭지 않을까 생각된다






일정 난이도 이상 게임을 진행하다 보니 데미지가 들어가지 않아 그동안 모아온 골드를 이용해 C-S랭크 무기 뽑기를 시도 했다. A급에 해당하는 파궁,경천동지 획득. 아무래도 '더월드'는 나랑 맞는 게임인 것 같다. 뽑기운이 나름좋은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장비 업그레이드 후 플레이 영상


장비 뽑기와 강화, 스킬 업그레이드 후 직접 플레이한 영상이다. 이전 보다 확실히 파괴력이나 데이미가 높게 들어가는 걸 확인 할 수 있다. 잡몹이 없이 매번 새로운 패턴의 보스 몬스터 등장이기에 지루함이 덜한게 더 월드의 장점이다








1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플레이 하면서 한 가지 아쉬운 것은 버서커 계열의 장비 뽑기에서 도검류가 극악의 확률로 등장한다는 것. 여러번 반복을 해보았지만 활 계열이 대부분일 뿐 10연속 뽑기가 아니고선 도무지 장비를 맞출수가 없다. 조금더 플레이 해봐야 알 수 있겠지만 퀄리티 있는 짜임새와 기존에 없었던 재미 때문인지 충분히 즐길만 한 RPG게임 더월드 이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고

생각하시면 아래의 공감 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