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터테인먼트 리뷰

8월 새 우편번호 도입과 검색 방법 요점정리



8월 새우편번호 도입 / 새우편번호 검색 방법





#1 우편번호가 바뀌는 이유는?


지난 2014년1월1일 도로명 주소가 시행됨과 더불어 국가기초구역제도가 도입되어 각 국가기초구역에 부여된 5자리 국가기초구역번호를 새 우편번호로 사용하게 된다.




#2 기초구역번호 란?


우체국, 경찰서, 소방서 등의 구역을 구분하는 번호가 달라 발생하는 불편을 줄이기 위해 공공기관이 담당 구역을 각각 나눠 적용해 놓은 통합번호를 말하며 전국 3만여 개의 국가 최소단위 구역을 기반으로 지형지물, 인구, 사업장 수 등을 고려하여 격자 형태로 구분, 총 5자리로 이루어져 있으며 첫 2 자리는 시.군.구를, 뒤 2자리는 일련번호로 구성된다.





전국 도로명주소별 새 우편번호 부여내역(엑셀) 내려받기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면 부여내역을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도로명 주소에 따른 우편번호 체계
서울 경기 경남 경북 부산 전남 전북 충남 세종
대전 충북 강원 제주 대구 울산 인천 광주  





#3 새 우편번호로 바뀌면서 좋아지는 점은?


기존의 복잡했던 우편번호가 도로명 주소로 바뀌게 된 상황에서 우편번호는 종래의 것을 사용한다는 것은 뭔가 어긋난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새롭게 바뀐 제도에 따라 우편번호 역시 그에 맞게 바뀌게 되는 것. 보다 쉽고 빠르게 우편물을 받아 볼 수 있다는 장점과 획기적인 배달서비스를 강조를 하지만 일일 배달 서비스가 생활화 된 마당에 꼭 필요한 것인가하는 의문은 듭니다




#4 새 우편번호는 현행 우편번호와 병행사용이 되는가?


새 우편번호 도입이 시행되면서 기존 우편번호를 사용해도 우편물이 배달되는가!! 됩니다!

우체국에 우편물을 접수하실 때 우편번호 잘 못 기입등이나 위치 방법에 따라 추가요금 징수를 받으신 분이 있을겁니다.

2016년 7월 31일까지 1년간 6자리 우편번호 표기 시 추가요금 징수는 면제 받으나 다량 우편물은 요금을 징수합니다

다만, 새 우편번호와 현행 우편번호를 병행해서 사용하여서는 안됩니다.




#5 도로명주소 변경할 때 하지않고 왜! 이제와서 새 우편번호 도입을?


도로명주소 시행 초기 십수년간 사용해 오던 주소를 버리고 새 주소를 사용하라는데 그것을 그대로 시행할 사람들이 얼마나 됐을까요 사용률이 저조한 상태에서 도로명주소와 새 우편번호가 동시 시행될 경우 국민적 혼란이 야기될 수 있기에 단계적인 방법을 선택했던 것. 하지만, 이왕에 바뀔 것이면 한 번에 바뀌는 게 더 낫지 않을까하는 의구심도 듭니다.




#6 기존 6자리 우편봉투, 엽서 등의 사용은 어떻게?


새 우편번호 시행 이후에 공통적인 문제점이 기존에 인쇄가 되어 판매중이고 사용중인 우편봉투, 서류, 엽서 등은 어떻게 되는가하는 문제점을 지적하시는 분들이 계실텐데요. 





위의 사진처럼 기존의 6자리 우편번호 기입란에 왼쪽에서 부터 5자리 우편번호를 기입하고 마지막 한 칸은 비워두시면 됩니다. 이는 2018년 7월 31일까지 규격우편물로 간주가 되며 이 후에는 사용이 불가할 것 같습니다.



 

 



#7 새 우편번호 검색방법 





새 우편번호가 시행이 되면서 '새 우편번호 검색'을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선 우체국 홈페이지를 통하는 방법이 보편적이며 또한, 앞으로는 각 지자체에서 집 앞 건물번호판에 새 우편번호 스티커를 부착하여 새 우편번호를 알기 쉽도록 안내할 예정이라 합니다.



새 우편번호 도입에 관련해 가뜩이나 기존 주소에서 도로명 주소로 바뀌는 통에 헷갈려하는 상황에 우편번호 도입까지 결정이 되자 일부 불만을 토론하는 분들이 계시지만 그렇다고 시행되기로 한 것이 취소될 것도 아니고 아직 도로명 주소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은 인터넷이나 모바일을 통해 바뀐 주소를 찾으시고 계실겁니다. 마찬가지로 새 우편번호 역시 검색을 통해 찾으시면 될 일





#8 새 우편번호 홍보 방법


인터넷우체국 / www.epost.kr

우정사업본부 / www.koreapost.kr

도로명주소 안내시스템 / www.juso.go.kr


기본적으로 위의 세곳을 통해 새 우편번호를 직접 검색을 할 수 있으며, 편리하게는 모바일 앱이나 네이버, 다음 등의 포털에 배너광고를 사용하고 노년층을 배려해 노인복지센터 등 집배원을 활용한 현장홍보를 추진예정. 또한 광고매체와 전국 우체국 현수막 설치 등을 적극활용 할 예정이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 생각되는 집 앞 도로명주소에 스티커를 부착하는 방법을 시행 예정이라 합니다.




옛부터 사용해오던 것을 하루 아침에 새것으로 바뀌는 경우는 없었습니다. 다만 개혁을 통해 차츰 인식이 바뀌면서 변해가는 것이지요 특히, 주소와 우편번호는 한 평생을 살아오던 이들에게는 개혁과 다름없는 소식. 기존의 주소에서 도로명 주소로 바뀐 시점에서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도 기존의 주소를 묻고 사용하는 일들이 비일비재 합니다. 


이미 일일 배송 서비스에 불편함을 호조하지 못하는 시점에서 과연 엄청난 인력과 많은 비용을 들여가며 새 우편번호를 도입하는 과정이 현 시점에서 꼭 필요한 것인가를 묻고 싶습니다. 새롭게 바뀌는 것이 아닌 화합을 시행해서 옛것과 지금의 것을 고루 사용할 충분한 준비과정을 두고 점차 바뀌어 나가는 방안을 생각해보실 의향은 없는것인지...





쫀쫀한 이웃을 원하시면 위의 아이콘을 클릭!!



포스팅 내용이 유익했다면

 하트 꾹~ 눌러주세요!!

공감과 덧글은 큰 힘이 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