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터테인먼트 리뷰

3D 가상 피팅 서비스

 

 

내 몸의 3D 정보를 1초 만에 스캐닝해 ‘3D 아바타’를 생성하는 리얼 3D 신체 계측 기술이 개발됐다. 앞으로 나만의 3D 캐릭터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 게임과 온라인 의류 및 의료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사람의 3D 신체 정보를 실시간 계측하고, 이를 기반으로 나와 동일한 외형 정보를 가지는 나만의 3D 아바타를 자동으로 생성하는 기술개발에 24일 성공했다.
 
이 기술은 실시간으로 신체를 계측하고 가상으로 의류를 입어볼 수 있는 리얼 ‘3D 신체 계측 핵심 원천 기술’과 ‘3D 가상 피팅 서비스기술’로 나뉜다.
 
실제 가상의 의류 피팅 서비스를 시연해 보면 나를 모델로 한 3D 아바타가 등장하고 나에게 꼭 맞는 옷을 선정해 준다. 또 옷을 입고 움직여 보면 사용자 몸의 움직임이 옷에 그대로 전달돼 마치 매장에 가서 옷을 입어보는 느낌이 들었다. 치마는 팔랑거림이 자연스럽게 연출되기도 했다.
 
ETRI는 공동연구기관인 클로버추얼패션(CLO Virtual Fashion)과 함께 디지털 옷 시뮬레이션 기술을 연계해 옷을 입어 보지 않고도 나 자신에게 꼭 맞는 옷을 고를 수 있는 ‘3D 가상 피팅 서비스’ 개발을 완료하고 1차 필드 테스트도 끝냈다. 아울러 올 하반기에 상용화를 추진해 차세대 패션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기술을 활용해 스티커 자판기와 같이 현장에서 얼굴 촬영으로 나만의 3D 얼굴 캐릭터와 애니메이션 동영상을 내려받는 ‘3D 얼굴 자판기’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 기술은 차후에도 여러가지 다양한 방면으로 활용이 가능 하리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