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터테인먼트 리뷰

가족끼래 왜이래 40회 / 41회 예고 '난 이 결혼 반댈세'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

40회. 2015.01.03(토) pm07:55






지난 회, 순봉의 버킷리스트를 발견한 강심은 아버지의 소원을 꼭 이루어 드리고 싶은 소망이 생깁니다. 39회 마지막 장면에서 강심이 태주에게 프로포즈 하는 장면에서 끝이 났는데요. 사랑해서가 아니라 순봉때문에 프로포즈 하는 것이라 생각하는 태주는 과연 어떤 결정을 내릴것인지...






  



조금전까지 무대에서 흥에겨워 춤을 추던 순봉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걱정이 앞선 강재는 아버지를 찾기위해 클럽안을 찾아 헤멘다. 룸 한구석에서 고통에 신음하는 순봉을 발견한 강재는 한시바삐 병원으로 이동하길 권유하지만 순봉은 새해 첫 날이기에 애써 괜찮다며 침착하려 애쓴다


한편, 강재를 찾기위해 이곳저곳 기웃거리던 효진은 우연히 강심이 태주에게 프로포즈하는 장면을 목격하게 되고 놀란 가슴 진정시키며 빅뉴스를 건졌다는 사실에 뛸드시 기뻐한다.







  



한편, 여자인 자신이 먼저 프로포즈를 했다는 사실에 어디든지 숨고 싶은 심정이었던 강심. 내심 큰맘먹고 프로포즈를 했건만 돌아오는 답변이 미지근하니 강심은 창피함과 함께 오만가지 생각이 떠나질 않는다. 반면, 태주는 강심이 자신을 정말 사랑해서 프로포즈를 한 것인지 아니면 순봉의 병환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한 것인지가 헷갈려 강심을 피하려 애쓰고...







  



효진은 지난 밤에 있었던 사건을 끝내 참지 못하고 가족들에게 떠벌리게 된다. 결국 이 사건은 순봉의 귀에까지 들어가게 되고 강심의 갑작스런 프로포즈에 순봉은 당황하면서도 기쁘다. 하지만, 정작 본인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이야기는 강심이 태주에게 차인쪽으로 흘러가게 되는데..







  



때마침 가족 회의를 구성하고 있던 차에 들이닥친 강심. 일단 자존심때문에라도 자신이 프로포즈를 한 것이 아니라고 우겨보는 강심. 반면 효진은 자신의 두 귀로 똑똑히 들었다며 억울해 하고 보다 못한 강재는 효진을 데리고 자신의 방으로 올라간다.







  



가족들 앞에서 있는 창피 없는 창피를 다 당한 강심은 끝내 눈물을 흘리게 되고 영설은 그런 강심을 위로하며 자초지종을 듣게 된다. 여자가 자존심을 접고 먼저 프로포즈를 했는데 아직까지 아무런 반응이 없다는 사실에 화가난 영설은 당당하게 가서 따지길 원하고..


강재는 효진이 무엇을 잘 못했는지 일깨워 주지만 도무지 자신이 무엇을 잘 못한 것인지 이해를 하지 못하는 효진. 강재는 효진에게 사과를 하라고 얘기하고 강재의 마음이 못내 섭섭했던지 효진은 양금에게 시누이 흉을 보다가 서울에게 딱 걸리고 만다. 이를 어쩌나...






  



순봉이 가게를 내놓는 다는 얘기를 들은 달봉은 서울의 강요도 있고해서 순봉을 찾아가 자신이 두부 가게를 이어가겠다고 얘기한다. 하지만 순봉은 달봉에게 가게를 물려줄 생각이 없다. 그러기엔 남은 시간이 너무 짧았기 때문이지만 그런 자신의 상황을 밝힐 수 없기에 되려 큰소리를 치는 순봉. 자신의 대를 이어 가겠다는 달봉의 기특한 생각은 마음속에 묻어 두려한다.


최근들어 갑작스레 이상해진 순봉때문에 온 집안 식구들이 당황하기는 마찬가지 뜬금없이 가게를 내놓는다는 말에 순금 역시 놀라기도 하고 평생을 일궈놓은 가게를 다른 이에게 주는 것 보다는 달봉이라도 맡는게 옳다고 생각했던 순금. 하지만 끝내 가게를 팔겠다는 순봉이 야속한데..









태주에게 따지기 위해 길을 나서던 강심은 때마침 골목 어귀에서 서성이던 태주를 만나게 된다. 한참을 말이 없던 태주는 강심에게 자신을 사랑해서 프로포즈를 하는 건지 아니면 아버지 때문에 그런건지 강심에게 물어보는 만행을 저지르고... 어이가 없었던 강심은 사랑하지도 않은데 프로포즈 하는 머리나쁜 여자도 있냐며 반문 한다. 속좁은 태주의 모든 오해가 풀리자 비로소 강심의 프로포즈를 받는 태주.


하지만, 이 모든 사건을 묵묵히 지켜보고 있던 순봉은 환호하는 가족들과는 달리 두 사람의 결혼을 반대한다. 나도 반댈세... 좋다고 매달릴때는 언제고 기껏 태주를 사위감으로 뽑아 줬더니 강심이 먼저 프로포즈하게 만든것도 화가나는데 마치 강심이 결혼을 해달라고 애원하는 듯한 자세에서 마지 못해 결혼을 승락하는 꼴이라니 나라도 반댈세....





즐겨찾기와 네이버 이웃 으로 편리하게 방문해주세요^^

즐겨찾기는 클릭은 '익스플로어' 환경에서만 적용되며, 크롬이나 기타 브라우저는 'Ctrl+D' 를 눌러주세요






반지도 없이 청혼에 성공해버린 두 사람. 태주의 심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도 아니지만 여자의 프로포즈를 재보았다는 사실에 이미 순봉에게 낙점을 받은 것이나 마찬가지 순탄할 것만 같았던 이 두사람에게 앞으로 어떤 시련이 닥치게 될지... 순봉의 마음을 돌리는게 쉽지만은 않은데...




41회 예고편


태주의 반응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순봉은 크게 화를 내고, 똥차 치우드시 내 딸을 치울 수 없다며 극구 결혼을 반대한다. 결혼 반지 없이 청혼을 받았다는 사실에 뒤늦은 후회를 하는 태주 하지만, 순봉의 완고한 결혼 반대에 혹시나 강심이 프로포즈를 무를까봐 노심초사 한 심정이고...한편 순봉의 상태를 알지 못했던 달봉은 가게를 물려 받겠다던 자신의 마음을 왜곡하는 순봉에게 화를 낸다.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은 탓일까.. 순봉은 그렇게 쓰러지게 되는데...




포스팅 내용이 유익했다면

 하트 꾹~ 눌러주세요!!

공감과 덧글은 큰 힘이 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