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터테인먼트 리뷰

SBS 아침연속극 황홀한 이웃 41회 / 42회 예고 '사랑과 집착의 차이'


황홀한이웃/아침드라마/막장드라마/사다리공주인형/사다리공주/공수래/박찬우/최이경/서봉국


SBS 아침연속극 <황홀한 이웃>

41회. 2015.3.2(월) 08:30




회사내에서 인턴 디자이너 모집 공문을 확인한 찬우는 문득 수래가 떠오르고, 대경에게 수래의 기준을 빗대어 하나하나 물어본다. 학력이나 기준에 못 미치더라도 기본 인턴 6개월은 보장한다는 내용을 확인한 찬우는 수래에게 이같은 사실을 전달한다. 찬우의 설득에 마지못해 시작했던 공부가 뒤늦게 눈에 들어오게 된 수래는 밤을 새워가며 공부에 매진하게 되고, 연옥을 피해 야외로 자리를 옮기던 찬우는 문득 수래의 에코백에 달려있는 인형을 발견하게 되는데...









정색을 하며 인형이 어디서 났느냐며 묻는 찬우

반면, 수래는 인형이 그렇게 이상하냐며 되려 반문을 하게되고


그토록 찾고 싶었던 인형 제작자가

다름아닌 수래라는 사실에 놀라게 된 찬우










다른 사람의 이목을 피하기 위해

차량 트렁크에 항상 간직하고 있었던 또다른

사다리공주 인형을 수래에게 보이는 찬우


새봄이의 마지막 생일날

가장 의미있는 선물과 함께 임명장을 만든 장본인이

수래라는 사실에 크게 놀란 찬우


아마도 찬우와 수래 사이를 더욱 돈독하게 엮어주게 되며

반면, 이 인형으로 인해 이경이 샘봄에 대한 기억을 하게되는

중요한 키워드로 작용되진 않을지 유추해 본다











늘 가슴속에 담고 살았던 새봄의 기억

하지만, 직접적으로 새봄이와 관련된 사람이 수래라는 사실에

다시금 새봄이와의 기억이 새록 떠오르는 찬우는 깊은 생각에 잠긴다












한편, 사고에 대한 후유증 때문인지

점점 더 찬우에게 집착을 보이는 이경


찬우가 따로 살고 있던 아파트를 찾아간 이경은

찬우의 허락을 구하지 않고 자신의 취향에 맞춰 하나하나

인테리어를 하게 이르고, 심지어 평소와는 다른 표독한 모습마저 내보인다










그런 이경을 그림자 처럼 따라다니는 정아는

이경의 변화된 모습에 덜컥 겁이 나기도 하는데..

하지만, 이경이 회사에 관심을 내보이는 것 보단 그래도

이편이 더 나을지도 모른다는 대경의 판단을 믿고 일단 지켜보기로 한다



이미 이경의 공연 비용을 빌미로

이경이 보유하던 주식을 확보한 대경

언제나 찬우의 뒤에서 자신의 야욕을 제대로 표출하지 못했던 대경은

그렇게 이경과 찬우를 빌미로 점차 자신의 영역을 넓혀가기 시작하고 있었다











지난 번 자신이 코멘트를 달아놓았다던 대본을 확인한 이경은

봉국과의 관계를 기억하지 못한 탓에 마치 자신이 봉국의 스토커가 아닐까하는

의문이 들만큼 세심히 적어놓은 메모를 확인하곤 되려 자신이 놀라게 된다



봉국과 관련된 키워드가 늘어나면서

봉인 되었던 퍼즐 조각이 하나씩 맞춰지는 것 마냥

하나씩 기억이 되살아나는 이경


이경의 기억이 되살아 남으로 인해

자신이 이경에게 어떤식으로 비난을 받게될지..

전혀 짐작도 하지 못하는 봉국은 이경의 기억을 하나씩

되찾아주려 애를 쓰려한다. 과연 새봄이를 잃게 만든 봉국을

이경은 용서할 수 있을까?











이경이 자신의 집에 들어 앉아 있을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 했던 찬우

우연히 집으로 들어가던 수래를 발견한 찬우는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밀린 숙제를 하자는 제의를 한다



하지만, 집안에 앉아 있던 이경을 발견한 찬우는

급히 수래에게 문자를 남기지만 이를 확인하지 못했던 수래



반면, 이경은 자신의 심정을 찬우에게 알리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해 있고

이를 전혀 알리 없는 수래는 벨을 누르고 마는데..






즐겨찾기와 네이버 이웃 으로 편리하게 방문해주세요^^

즐겨찾기는 클릭은 '익스플로어' 환경에서만 적용되며, 크롬이나 기타 브라우저는 'Ctrl+D' 를 눌러주세요







황홀한 이웃 42회 예고


이경이 일보다 찬우에 대한 집착이 심해지자 불안해하던 인섭은 결국 대경을 통해 봉국을 만나 이경이 일에 집착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이경의 브로드웨이 공연에 동참할 수 있는 미끼를 빌미로 봉국을 움지이게 하려는 대경. 한편, 수래를 대하는 서씨네 식구들에 대한 불만이 극에 달한 것일까? 정분의 입방정이 기어코 사고를 치고야 만다. 유나에 대한 진실을 마중과 수거까지 알게되어 버리는데...


포스팅 내용이 유익했다면

 하트 꾹~ 눌러주세요!!

공감과 덧글은 큰 힘이 된답니다


익명으로 덧글 작성 OK!

로그인 없이 덧글/공감 마구 남겨주세요